'세계 행복의 날'을 맞아 UN이 각국의 '행복도 순위'를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UN은 3월 20일을 '세계 행복의 날'로 정하고 155개 국가를 대상으로 한 행복도 순위를 발표했다. 이 순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꼽힌 건 노르웨이였으며, 가장 행복도가 낮은 나라는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이었다.

이 순위는 대상 국가의 '국민의 자유', '1인당 국내 총생산', '정치 제도', '사회 복지 제도' 등을 바탕으로 2014년부터 2016년까지의 행복도를 수치화해 평가하고 있다.

상위 5개국 중 4개 국가가 북유럽 국가들이었다. 보고서는 "상위 4개 국가는 국민의 자유, 정치 등 행복에 관련된 주요 요소 모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155개 국가의 순위는 다음과 같다.

world happiness
happiness2
happiness3

한국은 55위이며, 일본은 51위를 기록했다. 다른 아시아 국가들은 홍콩이 71위, 필리핀은 72위, 중국은 79위 등을 차지했다.

Close
허핑턴포스트 에디터의 행복한 순간들 모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JP의 世界幸福度ランキング2017発表、日本の順位は?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