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수사관이 '박근혜·최순실 수사'에 대해 밝힌 알려지지 않은 비화 5

게시됨: 업데이트됨:
12
뉴스1
인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일명 박영수 특검팀은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뚜렷한 성과를 올렸다.

이 특검팀에 특별수사관으로 참여했던 이정원 변호사는 21일 공개된 월간중앙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혐의에 대해 "더 놀라운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그밖에도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일들과 그 뒷이야기들을 털어놨다.

park geun hye

1. 박근혜의 혐의, 공개된 게 전부가 아니다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 이후 "진실이 언젠가 밝혀질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정말 황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가 조사하면서 보고 듣고 확인한 게 엄연히 있지 않겠나"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국정농단의 범위나 깊이 이런 부분은 우리도 놀랄 정도였다. 설마 하던 일들이 실제 벌어졌던 거다. ‘야, 이 정도였나?’ 싶은 것도 있다. 검찰 특수본 수사 때도 그랬지만 특검도 공소장이나 수사결과 발표 때 디테일은 빠지게 된다. 재판에서 조사받은 분들의 구체적 워딩, 감춰져 있던 증거 같은 것이 다 공개되면 더 놀라운 얘기가 있을 거다. 국민도 이런 부분을 잘 지켜보시면 ‘진실’이 무엇인지 충분히 판단하실 수 있을 거다." (월간중앙 3월21일)


blue house korea

2. 박근혜는 애초부터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 없었다

청와대 압수수색이 무산됐던 일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다. 이 변호사는 '애초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 없었던 거 아니냐'는 질문에 "그랬던 것 같다"고 답했다.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할 때 구체적으로 압수수색 대상과 자료를 특정했는데도 청와대가 일괄적으로 압수수색 자체를 거부했다는 것.

그러면서 그는 '압수수색을 방해하는 청와대 관계자들을 체포해서라도 진입했어야 한다'는 일각의 시각을 반박했다.

"K2 소총 차고 물리력으로 막는데 그게 가능하나? 경찰 불러도 안 된다. (쓴웃음) 대통령이 ‘못 들어와’ 하고 버티는 건데 그걸 뚫고 강제로 들어가는 순간 험악하고 심각한 상황이 충분히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월간중앙 3월21일)

또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측이 대면조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진술 녹화와 녹음을 끝까지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는 "녹음조사는 양보할 수 없었는데 끝까지 못 받겠다고 해서 (대면조사가) 무산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samsung

3. '삼성이 세긴 세구나'

이 변호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을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내부에선 영장 발부를 자신했었다. 기각 직후에 ‘역시 삼성이구나’, ‘삼성이 세긴 세구나’ 하는 얘기가 많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특검팀이 '삼성의 힘'을 느낀 사례는 또 있었다.

청와대 관계자들이나 장관들 이상으로 이재용 부회장 수사가 부담스럽지는 않았나?

"박 특검은 국정농단의 핵심이었으니까 피해갈 생각은 전혀 없었다. 영장 청구 직전부터 언론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았다. 이전까지는 특검 수사를 응원하고 도와주다가 이 부회장 영장 청구와 관련해서는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는 걸 느꼈다. 이게 삼성의 힘인가 솔직히 그런 생각도 들긴 했다." (월간중앙 3월21일)

그럼에도 이 변호사는 "박(영수) 특검은 다른 대기업도 마찬가지지만 삼성에도 빚진 게 하나 없다"며 "한 재벌 회장이 ‘왜 박영수 안 챙겼느냐’고 직원에게 명패 집어던졌다는 우스갯소리도 들리더라 (웃음)"라고 덧붙였다.

"박 특검은 대상이 누구든 국민만 보고 가는 건데 정면돌파할 것으로 생각했고, 실제로도 그랬다." 이 변호사의 말이다.

1

4.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협조는 훌륭했다

그는 이번 특검 수사의 큰 줄기 중 하나였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수사 과정에 대한 비화도 털어놨다. 그에 따르면, 이번 수사가 잘 되기를 누구보다 원했던 건 바로 문체부 공무원들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두 번의 압수수색 중 1차 때는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1차 압수 직후에 내부 제보가 들어왔다. ‘어디에 어떤 자료들이 있는데 지난번에 못 가져 가셨다’고 하더라. ‘어느 컴퓨터에는 이런 자료 있으니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는 구체적 제보도 들어왔다. 덕분에 2차 압수수색 때 정밀타격이 가능했다. 제보대로 딱 그 자리에 가보면 아예 자료 뽑아놓고 기다리고 있더라. (웃음) 내심 진실이 드러나기를 원했던 것 아니었겠나." (월간중앙 3월21일)

참고로 문체부는 블랙리스트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는가 하면 '블랙리스트' 집행 과정에서 부당하게 폐지된 사업들을 복원시켰다.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했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설립허가도 취소시켰다. 모두 비교적 신속한 대응이었다.

12

5. "국민들의 격려가 큰 힘이 됐다"

이 변호사는 이번 특검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기대를 실감한 사레들을 소개하며 "특검 관련 기사 밑에 달린 응원 댓글들 읽으면서 울컥 북받쳐 잠이 안 올 때도 여러 번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으로 국민에게 한 말씀 해달라'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이번 특검을 후대에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백서를 검토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이 닥쳤을 때마다 국민의 격려가 큰 힘이 됐다. 언론보도 내용을 참고해 수사에 활용한 부분도 많았는데 언론에도 감사 드린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내고 대한민국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월간중앙 3월21일)

한편 그밖에도 이 인터뷰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부하 직원들이 수사 협조를 거부한 사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포폰 사용,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증거인멸' 행위, 최순실 재산 추적 등에 대한 뒷 이야기도 풀어놨다. 전문은 여기에서 읽을 수 있다.

Close
박근혜 검찰 소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