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롯데 총괄회장 신격호는 법정에서 "여기가 어디고?"라고 물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otte

“이 회사는 내가 만든 회사고, 내가 키운 회사인데 왜 이런 재판을 하는가.”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은 자신이 재판에 넘겨진 사실도, 법정에 서 있단 사실도 깨닫지 못하는 듯했다. 그는 결국 ‘나를 왜 여기에 데리고 왔는가, 왜 이러는 거요?’라는 고성만 남기고 30여분 만에 조기 퇴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재판장 김상동) 심리로 20일 열린 롯데 총수 일가 등에 대한 첫 정식재판에서 신동주(63)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동빈(62) 롯데그룹 회장, 신영자(75)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모두 한 법정에 섰다. 신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를 맺고 있는 서미경(57)씨도 잠적 끝에 모습을 드러냈다.

lotte

이날 재판은 신 총괄회장의 불안정한 모습으로 처음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그는 고령에 인지능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라 법원에서도 지난해 한정후견 개시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재판이 시작되고 25분이 지나서야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채 모습을 드러낸 그는 “여기가 어디고”, “내가 재판소에 왜 와있는가” 등의 말을 반복했다. “생년월일을 아시는가”, “재판 중이라는 건 아시는가” 등 재판부의 질문도 알아듣지 못했다.

둘째아들 신동빈 회장이 곁으로 자리를 옮겨 10여분간 손글씨로 설명해주기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직원으로부터 ‘검찰이 배임, 횡령 혐의로 기소해 법정에 와 있는 것’이라고 설명을 듣자 그는 “내가 이 회사 주식을 100퍼센트 갖고 있는데 어떻게 나를 기소할 수 있느냐. 책임자가 누구냐”고 일본어로 말하며 역정을 낸 뒤 오른손에 쥐고 있던 마이크를 법정에 던졌다.

재판부를 향해 손가락질을 하거나 지팡이를 휘두르며 테이블을 내리치기도 했다. 퇴정하는 그를 보던 딸 신 이사장은 두손으로 눈물을 닦아냈고, 신 회장도 왼손으로 눈물을 훔치며 고개를 떨구었다. 코끝이 붉어진 서씨도 손수건으로 눈가를 닦아냈다.

lotte

이날 재판엔 검찰 소환에 불응했던 서씨가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준비절차 때 재판부가 “서씨가 첫 공판에 출석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발부할 것”이라고 밝히자 출석한 것으로 보인다. 짧은 커트 머리에 검은색 정장 차림의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법정에서도 신 총괄회장을 몇 차례 쳐다볼 뿐 계속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한국말을 할 줄 아는 신 회장은 미리 준비해온 메모를 읽으며 한국말로 답했고, 신 전 부회장은 통역에 의지했다.

신 총괄회장은 신 회장으로 하여금 신 전 부회장 등 총수 일가에 공짜 급여를 주게 한 혐의(특경법의 횡령)와 함께, 신 이사장 등과 공모해 롯데시네마 내 매점운영권을 헐값에 넘겨 롯데쇼핑에 77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특경법의 배임) 등을 받는다. 이날 총수 일가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신 회장과 신 이사장 등은 “신 총괄회장이 모두 결정한 것”이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롯데의 태극기 사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