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3월 20일 20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20일 20시 58분 KST

유승민은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뉴스1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주자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2017대선 바른정당 후보자 경선토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여부에 온도차를 드러냈다.

20일 KBS 주관으로 열린 바른정당 경선 토론회에서,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수사와 기소, 재판은 엄정하게 법에 따라 진행돼야 한다”면서도 “국가지도자였던 품위와 나라의 격, 통합과 앞날을 위해 재판받을 때까지 불구속으로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 지사는 “대통령이든 힘 없는 국민이든 법 앞에 누구든지 평등하다는 것을 수사 과정에서 보여주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필요하다면 구속 수사도 피해선 안 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유 의원이 주장하는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후보 단일화’도 치열한 논쟁 주제였다. 남 지사는 “국정농단 세력이 주도하는 자유한국당과 어떻게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냐. 그럴 거면 유 의원은 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을 탈당했냐”고 몰아붙였다.

유 의원은 “홍준표 같은 분이 자유한국당 후보로 선출돼서 그 분이 탄핵에 찬성하고 친박세력들이 다 나갔다고 치자. 그래도 후보 단일화를 안 할 거냐”고 맞섰다.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낮고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남 지사는 “유 의원이 자유한국당에 기웃거리기 때문”이라고 공격했고, 유 의원은 “남 지사가 더불어민주당에 기웃거리니까 정체성에 더 혼란을 준다”고 반격했다.

전날 발표된 호남권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에서 유 의원은 183표, 남 지사는 107표를 얻었다. 21일엔 영남권 정책토론회와 국민정책평가단 투표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