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비스트 아닌 하이라이트가 되기까지[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룹 비스트가 아닌 하이라이트가 돌아왔다. 새로운 이름으로 재데뷔다.

하이라이트는 20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팀명을 하이라이트로 확정 짓는 과정과 개인 활동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sandal

이날 손동운은 하이라이트라는 팀명에 대해서 "내가 정했다. 여러 가지 후보가 있었는데 이전 활동 그룹의 마지막 음반 이름이 '하이라이트'였다. 그 포스터를 보면서 하이라이트가 괜찮을 것 같았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또 윤두준은 "나는 반대파였다. 회사 이름 그대로 어라운드어스라는 이름을 밀었다"라고 덧붙였다.

예능 활동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특히 윤두준은 최근 다양한 예능에서 '먹방'에 이어 '쿡방'으로 활약하는 것에 대해서 "예전에 먹는 것과 관련된 드라마를 찍어서 그때 섭외가 지금 돌아오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양요섭은 SBS 예능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에 대해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너무 떨렸다. 이문세 선배님과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함께 해줘 알찬 무대를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두준은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다시 데뷔하게 됐다. 노래 많이 들어달라. 많은 분들이 노래 제목대로 '얼굴 찌푸리지 말길'. 웃는 일만 생겼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하며 활발한 활동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