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 4%p 하락·안희정 5%p 상승...민주 경선 불붙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오는 주말 호남을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이 닻을 올리는 가운데,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은 하락하고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1·2위가 다시 맞붙는 결선투표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인다.

the

<한겨레>와 리서치플러스가 17~1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대선후보 지지도에서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는 각각 27.7%, 16.4%를 얻어 1, 2위를 차지했다. 국민의당 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9.5%를 얻어 3위를 차지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지사가 ‘황교안 불출마’ 효과로 훌쩍 뛰어올라 8.3%를 기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7.1%),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1.6%), 심상정 정의당 대표(1.6%),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1.3%), 김종인 전 의원(0.5%), 남경필 경기지사(0.3%)가 뒤를 이었다.

2주 전인 3~4일 실시한 같은 기관의 조사 결과에 비춰보면 문 전 대표는 32.8%에서 5.1%포인트가 빠졌고, 안 지사는 13.2%에서 3.2%포인트가 올랐다. 탄핵 국면이 마무리되고 본격적인 대선 국면이 열리자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이 주춤하고 안 지사가 동력을 얻은 모양새다.

the

전체 응답자들에게 민주당 대선주자 중 누구를 지지하냐고 물었더니 문 전 대표는 2주 전 조사 때 39.4%에서 35.4%로 내려갔고 안 지사는 28.6%에서 33.2%로 올랐다. 두 주자의 격차가 10.8%포인트에서 2.2%포인트로 줄어든 것이다. 이 시장은 14.7%에서 10.8%로 내려앉았다.

민주당 경선참여층에서도 안 지사의 선전이 눈에 띈다. 2주 전 조사에서 ‘민주당 경선에 이미 참여했거나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 사이에서 문 전 대표 지지율은 55.1%였지만, 이번에는 4.0%포인트 하락한 51.1%로 나타났다. 반면, 민주당 경선참여층에서 안 지사의 지지율은 2주 전(21.2%)보다 5.3%포인트 오른 26.5%로 조사됐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경선참여층 내 지지율이 18.6%에서 14.3%로 4.3%포인트 떨어졌다.

관건은 첫 경선지인 호남에서 문 전 대표가 과반을 확보하며 대세론을 굳힐 수 있느냐다. 민주당 안팎에선 호남지역 투표에서 문 전 대표가 득표율 50%를 넘기지 못하고 안 지사나 이 시장이 ‘의미있는 2등’을 할 경우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 때처럼 ‘돌풍’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각 후보의 잠재가치를 평가해볼 만한 리더십 평가 지표에서도 안 지사가 두각을 드러냈다. ‘안희정 지사의 리더십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53.6%가 ‘신뢰하는 쪽’이라고 답한 데 견줘, ‘문재인 전 대표의 리더십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신뢰하는 쪽’이라고 응답한 이는 40.1%에 그쳤다. 문 전 대표의 리더십이 불안하다는 응답은 52.9%, 안 지사의 리더십이 불안하다는 답변은 33.4%였다. 문 전 대표가 지지율에서 앞서지만, 리더십에서는 안 지사보다 불안하다는 평가가 많은 셈이다.

본선을 가상한 5자 대결에선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어느 쪽이 본선에 올라도 20%포인트 이상의 격차로 2위 주자(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제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재명 시장이 본선에 오를 경우, 이 시장(25.2%)과 안철수 전 대표(25.8%)의 접전으로 나타났다.

■ 이번 조사 어떻게 했나

조사기관: 리서치플러스
일시: 2017년 3월17~18일
대상: 전국 19살 이상 남녀 1012명
조사방법: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임의전화걸기(유선 69%, 무선 40%) 방식의 전화면접
오차보정방법: 2017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으로 성·지역·연령별 가중값 부여
응답률: 18.1%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