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 국무 장관이 '초청받은 적도 없다'는 외교부 만찬 실종 사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방한당시 한국으로부터의 만찬 제안이 없었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chuck berry

연합뉴스에 따르면 동북아 순방(15∼19일) 일정 중 틸러슨은 일본, 중국에서는 외교장관 회담 후 만찬을 가졌으나, 한국에서는 만찬 자리를 갖지 않았다. 이를 두고 '차등 대우'가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졌다.

앞서 틸러슨 장관은 지난 18일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가는 전용기에서 미국 인터넷 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와의 인터뷰에서 '피로때문에 한국에서의 만찬을 취소했고, 한국보다는 일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는 한국 신문 보도가 있었다'는 질문에 "그들(한국 측)은 저녁 초대를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그래서 마지막 순간에 그들 입장에서 (만찬을 하지 않는 것이) 대중에 좋게 비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에 '내가 피곤해서 만찬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측이 거짓말을 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저 그렇게 설명한 것이었다"며 "무엇을 할지 말지는 초청국이 결정한다. 우리가 결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국 국무장관의 첫 방한에 만찬 제의가 없었다는 것은 큰 외교적 결례가 될 수 있으나 일각에서는 상식선에서 만찬 제의가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미측이 거부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9일 외교부 주변에서는 이와 관련해 한미간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않은 것 아니냐는 시각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러나 외교부는 '긴밀하게 조율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한미 양측은 틸러슨 장관의 국무장관으로서의 첫 방한이 갖는 중요성과 한반도 정세의 엄중함을 감안해 긴밀하게 일정을 조율했다"며 "만찬 일정과 관련해서는 의사소통에 혼선이 있을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바 필요하다면 향후 적절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3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