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진돗개' 원래 주인이 입을 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한겨레 via 청와대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키우다가 탄핵 후 청와대에 두고가 버린 진돗개의 원래 주인이 입을 열었다.

'희망이'와 '새롬이'의 원래 주인 김기용 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청와대에 두고 간 것도 속상한데 태어난 진도가 아닌 다른 곳으로 간다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

"이제라도 진도로 보내주면 희망이와 새롬이는 다시 천연기념물이 될 수 있다."

진도에서 진돗개 시범사육장을 운영하는 김 씨는 희망이와 새롬이가 청와대로 가는 줄 몰랐으며, 알게 된 후에는 그냥 잘 자라주기만을 바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다고 한다. 하지만 청와대가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버리고 간 희망이와 새롬이를 최근 진돗개혈통보존협회로 보내버리자 '차라리 다시 보내달라'고 호소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씨의 호소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진돗개혈통보존협회 관계자의 입장은 아래와 같다.

"박 전 대통령이 주인이라 임의로 분양하거나 처분할 수 없다. 경기도 광주에 있는 종견장에서 키울 계획이다."

한편, 동물보호단체는 청와대의 이러한 조치에 대해 '동물 학대가 우려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동안 본인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이용하다 버린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


(중략)


대통령이 되기 전에 유기견 입양을 공약해 놓고 오히려 퇴임 후 무려 9마리의 유기견을 만든 것, 또 이제는 그보다 더 나쁜 번식용 개들로 살아가게 하겠다는 발상은 나빠도 너무 나쁘다. 많은 국민들은 유기동물을 입양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을 끝까지 책임지기 위해 이사를 가는 여러 불편한 상황에서 보호자로서의 책무를 다하고 있다.(동물보호단체 성명서 3월 17일)

Close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출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