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병제'에 대한 유승민과 남경필의 각각 다른 생각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유승민 의원이 19일 방송된 첫 대선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 리더십과 모병제를 둘러싸고 격돌했다.

유 의원은 이날 광주MBC에서 방송된 '대선경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남 지사가 공약으로 내건 모병제를 '정의롭지 못한 공약'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모병제는 없는 집 자식만 군대에 보내고 부잣집 자식은 합법적으로 면제를 해주는 것"이라며 "남북간 대치된 상황도 아닌 북유럽도 모병제를 하다가 다시 징병제로 가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군사적 긴장이 제일 높은 대한민국에서 모병제를 할 수 있느냐"며 "그게 과연 정의롭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남 지사는 "유 의원이 제 공약을 (제대로) 읽지 않은 것 같다"면서 "정의롭지 못한 근본에는 군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남 지사는 "오는 2020년부터 병력이 5만명 모자라는데 이를 충당할 방법이 있는지 답을 해달라"며 "방법은 3년 이상으로 기간을 늘리는 것뿐이다. 그런데 이것을 징병으로 할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2023년 도래하는 인구절벽 때문에 생기는 병력부족을 모병제로 바꾸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lose
유승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