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돌연 사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18일 돌연 회장직 사의를 밝혔다.

d

그간 대선출마설이 나돌았던 홍 회장은 특히 사의 표명과 함께 "오랜 고민 끝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밝혀 19대 대선 출마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홍 회장은 이날 중앙미디어네트워크 임직원에게 사내 이메일을 보내 "이제 저는 23년간 몸담아온 회사를 떠난다"며 "국가의 새로운 리더십이 들어서려 하는 지금, 저 역시 제가 지켜왔던 자리에서 벗어나 보다 홀가분한 처지에서 저 자신과 중앙미디어그룹의 미래를 통찰할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개월, 탄핵 정국을 지켜보며 많은 생각을 했다. 광화문광장의 꺼지지 않는 촛불과 서울광장에 나부끼는 태극기를 보며 밤잠을 이루지 못한 채 깊은 고뇌에 잠기기도 했다"며 "비록 발디디고 있는 위치는 다르지만 그 속에 담긴 열망과 염원은 하나였다"고 봤다.

이어 "광장은 대한민국이 새롭게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었다. 그러한 고민의 일단으로 제시했던 것이 바로 '리셋 코리아'"라며 "하지만 현실은 단지 그러한 작업만으로는 해결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남북관계, 일자리, 사회통합, 교육, 문화 등 대한민국이 새롭게 거듭나는데 필요한 시대적 과제들에 대한 답을 찾고 함께 풀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홍 회장은 "그러한 작업들은 명망있는 전문가들에 의해 재단과 포럼의 형태로 진행될 것이며 그렇게 중지를 모아 나온 해법들이 실제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무엇보다도 이를 통해 지금까지 제가 회사와 사회로부터 받아온 은혜를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홍 회장은 지난달 9일 SNS를 중심으로 한때 퍼진 자신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헛소문"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