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발화점은 ‘비닐천막 좌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8일 새벽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는 시장 내 한 좌판에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어시장에 설치된 60여대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시장 ‘가’ 구역 내 한 좌판에서 처음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총 ‘가∼라’ 4개 구역으로 나눠져 있다. 이중 ‘가’ 구역은 전체 좌판의 30% 이상이 몰려있는 구역이다.

the

경찰 관계자는 “‘가’ 구역 변압기에서 5m가량 떨어진 한 좌판에서 처음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좌판에서 콘센트 여러 개가 발견돼 전기 계통에 의한 화재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 상인들도 같은 입장이다. 평소 대부분의 좌판에서 수산물을 팔기 위해 얼음제조기, 어항 산소공급기, 히터, 조명 등을 사용해 전기 사용량이 많기 때문이다.

한 상인은 “어시장이 포구 주변이어서 항상 습도가 높아 전기에 의한 사고 위험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사고 현장에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 감식을 벌였다.

합동 감식에는 인천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8명, 남동경찰서 10명, 국립과학수사연구원 3명, 소방대원 12명 등 관련 기관 관계자 40여명이 투입됐다.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들도 상인들이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어시장 내 변압기 주변을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앞서 이날 오전 1시36분께 인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불이 나 2시간30분 만에 꺼졌다.

새벽 시간대에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어시장 내 좌판 220개와 횟집 등 점포 20곳이 모두 불에 타 소방서 추산 6억50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