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설민석이 '민족대표가 룸살롱에서 낮술 마셨다'는 강의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는 지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설민석 강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6일 SBS는 한국사 스타 강사인 설민석 씨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며 그 후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그간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은 일제 강점기인 1919년 3월 1일 3·1운동을 촉발했다는 평가가 주류 의견이었다.

그러나 설 씨는 한 강의 영상에서 3월 1일에 이들이 모인 음식점 '태화관'을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라고 표현하며 "태화관이라고 대낮에 그리로 갔다. 그리고 거기서 낮술을 막 먹었다"고 말했다.

sbs

이 영상에서 설 씨는 태화관을 장소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태화관) 마담 주옥경하고 손병희하고 사귀었다. 나중에 결혼했다. 그 마담이 DC 해준다고, 안주 하나 더 준다고 오라 그랬는지는 모르겠다"고 해석했다.

이에 민족 대표 33인의 후손 측에서 항의했다. SBS에 따르면 손병희의 후손인 정유헌 씨는 "독립운동하신 선열님들에 대해서 너무 모독"이라며 "표현 자체가 망언이고 망발"이라고 설 씨를 비난했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설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폄훼할 의도는 없었다"면서도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설 씨가 올린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설민석입니다.

오늘 보도된 사건과 관련하여 저의 입장을 밝히고자 이 글을 씁니다.
저는 수험강사로서 교과서를 기본으로,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다만,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고 해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합니다.

때문에 저와 생각이 다른 여러 분들의 따끔한 조언과 걱정 어린 시선이 있음도 잘 알고 있고, 모두 감사한 마음으로 수렴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늘 불거진 민족대표 33인에 대한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으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 역시 존재합니다.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으며,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또한 그 날의 사건만으로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들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도 안 되며, 그분들을 추모하여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계신 유족 여러분들께 상처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단지 당시에 목숨을 걸고 일본 제국주의와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뿐입니다.

하지만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습니다.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는 더욱더 신중한 자세로 역사 대중화에 힘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설민석 올림 -설민석 페이스북(3월 17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