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의 거물 정치인 매케인은 한국에 대한 중국의 압박을 그대로 둘 수 없다고 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OHN MCCAIN
WASHINGTON, DC - FEBRUARY 15: Sen. John McCain (R-AZ) speaks at a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hearing on Ending Modern Slavery: Building on Success at Dirksen Senate Office Building on February 15, 2017 in Washington, DC. (Photo by Paul Morigi/WireImage) | Paul Morigi via Getty Images
인쇄

존 매케인(81)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이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을 비판하고 보다 적극적인 개입을 시사했다.

베트남전 영웅 출신으로 2008년 공화당 대선 후보로도 나선 바 있는 매케인 군사위원장은 미국 의회 내의 대표적인 친한파로 분류되는 인물.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한 질문에 매케인은 이렇게 답한다:

"북한 김정은이 한국을 위협하는 무기를 계속 개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다. (중략) 한국은 우리의 가장 가까운 동맹이다. 중국이 우리의 동맹인 한국의 국민과 경제를 위협하는데 미국이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 가장 가까운 동맹국에 대한 중국의 압박에 대응하지 않고 그대로 둘 수는 없다." (조선일보 3월 16일)

그러나 매케인에게도 중국에 대해 당장 뾰족한 수는 없는 듯하다. 현재 한·중·일 3개국 순방에 나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 대해 "당장 중국 압박에 나서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보다는 보다 장기적인 전략을 갖고 접근해야 한단다:

"북한뿐 아니라 남중국해 문제 등 전체적인 중국의 국제법 위반을 같이 봐야 한다. 그렇다고 중국과 전쟁을 하자는 건 아니다. 다만 경제·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재설정해야 한다는 뜻이다. '유럽 안보 재확인 계획(European Reassurance Initiative)' 같은 아시아 안보 재확인 계획도 필요하다. 합동군사훈련 같은 군사 협력, 아시아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수단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조선일보 3월 16일)

한편 북한의 핵·투발 능력이 진일보함과 동시에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술핵 재배치' 논의에 대해서 매케인은 부정적이었다. "나는 핵무기 재배치가 필요할 정도로 미국의 핵우산이 부족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