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가 국방비를 늘리고 환경·국제원조 예산을 삭감한 예산안을 발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첫 예산안인 2018 회계연도 예산안은 국방비를 전년대비 약 10% 증액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을 인용해 보도했다.

믹 멀베이니 백악관 예산관리국장은 하루 전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예산안 '아메리카 퍼스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예산 청사진'을 자세히 설명했다. 완전한 예산안은 이날 오전 7시 온라인을 통해 정식 발표될 예정.

예산안에선 약 520억달러에 달하는 국방비가 증액된다. 전년 국방부 예산은 5220억달러였다. 이는 과거 트럼프 대통령의 공언과 같으며, 이를 위해 18개 이상의 부처에서 예산이 삭감된다.

가장 많은 타격을 입은 곳은 환경보호청(EPA)으로 의회에 지난해 대비 31%의 예산 삭감이 제안된다. 여기에는 3200명 또는 현행 대비 19%의 EPA 관료를 해임하는 방안도 제시돼 있다.

donald trump army

국무부·국제개발처(USAID) 합동 예산이 28% 감축으로 뒤를 이었다. 아프간, 이라크 같은 전쟁지대에서 특수비용으로 쓰이며 흔히 '전쟁기금'으로 불리는 해외비상작전(OCO) 예산은 120억달러를 요구했다. 전년 OCO 예산은 678억달러인 것으로 전해졌다.

농무부는 재량지출이 전년대비 21%(179억달러) 줄었다. 교통부 재량지출도 13% 감소했다. 예산안은 그 대신 항공교통 감독권을 연방정부가 맡지 않는 방안을 제시했다.

나사(NASA·항공우주국) 예산은 지난해보다 0.8%(191억달러) 적은 액수가 배정됐다.

국토안보부는 살림이 나아진다. 전년보다 6.8% 증액된 예산이 의회에 제출되며, 특히 멕시코와 접한 국경장벽을 짓기 위해 15억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현 회계연도에 지급하고 이듬해에는 추가로 26억달러를 쏟아부을 계획이다.

의회는 트럼프 행정부의 예산안을 놓고 최종 편성에 들어간다. 미국은 의회가 예산편성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과 연방정부가 함께 마련한 예산안은 법적 구속력이 없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행정명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