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자택으로 '안봉근' 명의 휴대폰 요금 고지서가 배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자택 앞으로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51) 명의의 통신요금 고지서가 배달된 사실이 포착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는 우체국 택배상자와 서류봉투 묶음 등이 배송됐다. 이 묶음 가장 상단에는 KT 통신요금 고지서가 포함됐는데, 받는이에 '안봉근 고객님'이라고 적힌 것으로 확인됐다.

1

통신요금 고지서나 카드명세서는 개인정보의 하나로 취급돼 명의자 앞으로 직접 배달되고, 본인만이 열람할 수 있도록 주의하라는 안내문이 적혀 있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안 전 비서관의 이름이 적힌 고지서가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으로 배송된 것이다.

이에 대해 여러 추측이 가능하다. 우선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던 정호성 전 대통령비서실 부속비서관(48)이 구속기소된 상태로, 박 전 대통령의 생활을 직접 도울 수 없기 때문에 안 전 비서관이 박 전 대통령의 가사 및 살림을 도맡고 있을 수 있다.

이미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확인한 바 있듯이 박 전 대통령은 이영선 행정관이 직접 개통해 건넨 소위 '차명폰'을 통해 최순실씨(61·구속기소) 등과 연락을 수시로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이 안 전 비서관의 이름으로도 차명폰을 개통하고 사용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

16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담당하는 미용사 정송주 원장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한편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생활을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 14일부터 대통령 시절 올림머리를 담당했던 정송주씨와 화장담당 정매주씨가 매일 출근도장을 찍고 있다. 정씨 자매는 이날도 오전 7시30분쯤 어김없이 택시를 이용해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 도착했다.

이들은 사흘 내내 박 전 대통령 집에 들어갔다가 약 1시간 뒤인 오전 8시30분쯤 빠져나오는 모습이 확인되고 있다. 자택 안에서 무엇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규칙적으로 매일 1시간씩 방문하는 모습 등으로 미루어 볼때 머리손질과 화장을 돕는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자택에 들어간 이후 아직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가운데 매일 미용사를 불러들여 머리와 화장을 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의문도 제기됐다.

Close
박근혜 탄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