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사니? 보증금은 얼마?" 물어본 고등학교의 이상한 해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기도 오산의 한 고등학교가 몹시도 시대착오적인 가정통신문을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YTN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 학교가 최근 전교생 800여 명에게 배포한 '생활 기초 조사서'에는 이런 질문들이 적혀있다.

'부모님의 직업은?'

'한 달에 얼마 버는지?'

'집은 전세인지, 월세인지?'

'집 크기는 몇 ㎡인지?'

'만약 월세라면 보증금은 얼마?'

'자동차는 뭘 타는지?'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을까.

학교 관계자가 YTN에 해명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돕기 위한 선의의 의도였지, 다른 뜻은 없었다'

w

시대착오적인 가정통신문에 몇몇 학부모들은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학교는 논란이 되자 학생들이 제출한 자료를 모두 폐기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