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금 한국에서 가장 핫한 '인스타스타'는 바로 이 할머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양한 할머니들이 주목받았다. 93세의 에미코 할머니, 86세의 배디 윙클 할머니처럼 패셔니스타도 있었고, 암과 싸우며 유머 가득한 사진들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베티 조 심슨 할머니도 있었다.

그럼 한국에서 가장 핫한 할머니 인스타그래머는 누구일까?

단연 71세의 박막례 할머니일 것이다. 인스타그램 아이디조차 '@korea_grandma(한국 할머니)'다.

1

프로필에 쓰여 있듯, 박 할머니는 1947년 생으로 한국전쟁 이전에 태어났다.

박 할머니는 다른 인스타그래머들과 마찬가지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을 공유한다. 그런데 그녀의 일상에는 보는 사람마저 기분 좋게 만드는 마성이 있다.

아래에서 그녀의 유쾌한 일상을 살펴보자. 사진 아래 캡션을 전부 읽어야 그 유쾌함을 느낄 수 있다.

내가영화보고오면서잉영늘하나자버볼라고했어다 내돈만오백원날녀버러써야어디가서차저오야내돈

박막례 (71세) 🇰🇷(@korea_grandma)님의 공유 게시물님,

스케트우에잇는것이하햔물수겄인줄알았어야 그런되먹은겄시드라? 바보바보박막례처량하구나

박막례 (71세) 🇰🇷(@korea_grandma)님의 공유 게시물님,

오늘치과갓다서이헤다마치시켜서임트러트해젔다 내임술이아주식글삭글하내그래서어음찜질하고있어야

박막례 (71세) 🇰🇷(@korea_grandma)님의 공유 게시물님,

박 할머니는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여기를 클릭하면 영상으로도 박 할머니의 일상을 확인할 수 있다.

Close
유쾌한 할머니 사진작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