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측, "21일에 출석해 조사받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15일 검찰의 소환통보와 관련해 "검찰이 요구한 일시에 출석해 성실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이날 오후 "변호인들은 검찰 수사 과정에 필요한 자료 제출 등 제반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함으로써 실체적 진실이 신속하게 규명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the

앞서 이날 오전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30분까지 검찰청사로 나와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이날 오후에는 검찰 수사 결과를 '사상누각'이라고 비판했던 유영하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을 찾아 2시간여쯤 머무르며 검찰 소환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