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환영' 사저 앞 현수막 철거한 직장인 2명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 자료사진입니다 | 뉴스1
인쇄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인근 주유소 앞에 걸려있는 환영 현수막을 문구용 가위와 칼로 잘라 손괴한 혐의(재물손괴)로 A씨(31)와 B씨(3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15일 오전 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박 전 대통령 사저 인근 주유소 앞에 걸려 있는 환영 현수막 2개를 잘라 손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현행범 체포했으나 사안이 경미해 조사 후 석방조치했다고 밝혔다.

24

서울 강남경찰서는 15일 오전 1시40분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인근 주유소 앞에 걸려있는 환영 현수막을 문구용 가위와 칼로 잘라 손괴한 혐의로 A씨(31)와 B씨(35)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인근 주유소 CCTV에 찍힌 A씨와 B씨의 모습.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근처에 회사를 다니는 직장인들로, 다산콜센터에 불법현수막 철거 요청을 수차례 제기했으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퇴근길에 직접 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을 반대하는 단체나 진보단체 소속은 아니고 전과도 없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