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자유한국당이 부랴부랴 '황교안 특혜' 의혹 경선 조항을 몽땅 삭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WANG KOREA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은 15일 자당 대선 후보로 거론됐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대선 불출마 입장을 공식화 하면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룰을 변경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까지 예정됐던 경선 후보자 등록 기간을 하루 연장하고, 예비경선 후 마지막 여론조사 이전까지 추가적으로 후보 등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례규정도 삭제했다. 단, 오는 31일 대선후보를 최종 확정하기로 했던 기존의 결정은 그대로 유지됐다.

김광림 당 경선관리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보자 등록기간이 오늘 오후 3시였는데 내일(16일) 밤 9시까지 하기로 했다"며 "그래서 추가등록은 없도록 했다"고 밝혔다.

당 경선관리위원회는 또 본경선 방식과 컷오프 기준도 변경했다.

김 위원장은 "본경선 방식이 기존에는 책임당원 대상 여론조사 형식이었는데 현장투표로 바뀌었다"며 "여론조사는 일반국민을 대상으로만 실시한다"고 말했다.

당초 한국당은 전국의 주요도시를 순회하는 국민면접 방식의 토론회를 개최한 뒤 책임당원 50%, 일반국민 50%가 참여하는 여론조사로 최종 후보를 확정하기로 했지만,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가 아닌 현장투표로 변경한 것이다. 반영 비율은 기존과 같다.

다만 책임당원 70%, 일반국민 30%의 여론조사 비율을 반영하기로 한 예비경선 방식은 그대로 유지된다. 컷오프 기준도 당초 1차 예비경선에서 본경선에 나설 후보를 3명으로 결정하기로 했지만 4명으로 1명을 늘렸다.

자유한국당은 또 예비경선 본경선에 참여하기 위한 기탁금도 4억원에서 3억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후보자들이) 기탁금을 낮춰달라는 요청이 계속 있었다"며 "기탁금은 처음 등록 때 1억원은 그대로 두고 본경선에서 3억원이었는데 2억원으로 하향조정을 했다"고 밝혔다.

1

지난 13일 '황교안 특혜'에 반발하며 예비 경선 불참 의사를 밝히고 있는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들. ⓒ뉴스1

김 위원장은 "선관위가 논의 끝에 추가등록 예외 폐지, 현장투표 실시, 기탁금 하향조정 요청을 수용했다"며 "이제 공정한 경선 분위기 속에 페어플레이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관위의 결정에 따라 한국당 경선 일정도 이날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한국당은 16일 후보자 등록을 마감한 뒤 17일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한 비전대회를 실시한다. 이어 1차 컷오프를 진행한 뒤 오는 20일 본경선에 나설 후보자를 확정한다.

본경선에 나설 후보가 확정되면 21일 미디어데이를 갖고 21일 부산·경남·울산, 대구·경북 비전대회를 시작으로 24일까지 전국을 순회하는 비전대회를 실시한다. 이어 25일에는 TV토론을 갖고, 26일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한 전국 동시투표가 진행된다.

이어 28일 TV 토론회를 한 차례 더 실시한 뒤 29~30일 일반국민을 상대로 한 국민여론사를 진행한다.

당 대선후보는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Close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