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박 대통령에게 화환을 보낸 이유는 무척 이상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할 때 마중을 나간데 이어 화환까지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사저로 몰려온 친박단체들의 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주민들의 민원 해결에는 뒷전이면서 파면된 박 전 대통령의 의전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강남구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지난 12일 오후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하기 전 미리 현장에서 박 전 대통령을 기다렸다.

24

신 구청장 주변에는 태극기를 든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함께 있었다. 신 구청장은 국경일에 태극기를 달고 인증샷을 찍은 초등학생에게 매년 직접 표장을 수여하는 '태극기사랑 운동'을 벌이고 있다.

신 구청장은 이날 태극기를 든 박사모 등 보수단체 회원들과 섞여 사저 주변에서 대기했지만 박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다고 한다.

24

강남구 측은 "신 구청장이 삼성동 사저로 간 것은 박 전 대통령이 강남구민이기 때문에 구청장으로서 나가본 것이지 별다른 뜻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신 구청장의 돌발 행동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신 구청장은 박 전 대통령이 사저로 복귀한 지 사흘째인 14일 삼성동 사저로 커다란 화환을 보냈다.

강남구 관계자는 "출산하면 출산장려금을 지급하지 않냐. 그런 취지도 있고 박 전 대통령이 강남구민이었다가 4년여 만에 돌아왔으니까 인간적인 측면에서 화환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