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이 21일 오전 9시30분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소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FILE PHOTO: South Korea's presidential candidate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ttends her election campaign rally in Suwon, about 46 km (29 miles) south of Seoul December 17, 2012. REUTERS/Kim Hong-Ji/File Photo TPX IMAGES OF THE DAY | Kim Hong-Ji / Reuters
인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중앙지검장)은 박 전 대통령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소환에 응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2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해야 한다. 파면당한 지 11일만,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사저로 이동한 지 9일만에 검찰 조사를 받게 되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총 14개 혐의를 받고있는 핵심 피의자다.

park geun

앞서 1기 특수본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비롯해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과 최순실씨의 직권남용·강요 혐의 등 9개 사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했다. 특검이 공범으로 적시한 혐의도 삼성 뇌물수수, 문화예술계 지원배제명단 작성 및 시행, 공무원·민간영역의 부당 인사개입 등 5개에 이른다.

수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추가로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비선진료나 청와대 차명폰 의혹 등은 박 전 대통령의 관여 없이 성립할 수 없는 사건들이다.

park geun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제 현직 대통령 신분이 아닌 만큼 일반적인 소환조사 절차와 원칙에 따라 진행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강공 태세를 갖추는 모습이다. 영상녹화 조사나 공개출석(포토라인 설치) 등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 측은 "소환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적으로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소환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남아 있다. 이 경우 검찰은 체포영장 청구 등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현직 시절 검찰과 특검의 대면조사 요청에 수차례 응하지 않았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청와대 경내에서 비공개로 조사하기로 했으나 대통령 측은 이같은 사항이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는 것을 빌미로 대면조사를 거부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을 3차례나 거부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지 여부를 조만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