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대선때 개헌 국민투표' 합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AW
Avosb via Getty Images
인쇄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원내교섭단체 3당이 늦어도 이달 중 단일 헌법개정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주승용·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조찬 회동을 통해 이렇게 결정했다.

이들 3당은 분권형 대통령제 도입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개헌안을 이르면 이번 주 중 발의,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5월 초 대통령선거와 함께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데 뜻을 모았다.

24

국민의당 소속 헌법개정특별위원회 간사인 김동철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선과 동시에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쳐야 하기 때문에 늦어도 이달 중으로 개헌안이 마련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6년 단임 대통령제냐, 4년 중임 대통령제냐 의견이 갈렸는데, 4년 중임 대통령제로 의견이 거의 모였다"고 전했다.

3당의 단일 개헌안 마련에는 민주당 내 개헌파 의원들도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이 함께 마련하는 개헌안 초안은 각 당 원내대표의 승인을 받아 발의될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