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평창올림픽 기념주화 '김연아 관련 논란'을 해명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은행이 평창올림픽 기념주화 논란에 대해 "특정인을 나타낸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은행은 14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도안은 '한국은행 화폐도안자문위원회'가 김연아 선수를 포함한 다양한 선수들의 동작을 참고해 디자인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coin

평창올림픽 기념주화 - 피겨스케이팅 표현 은화


앞서 한은이 지난 9일 공개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2차분) 중 피겨스케이팅을 표현한 은화는 미국 선수인 그레이시 골드의 경기 모습을 따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화폐 도안에 한쪽 다리를 높이 들고 빙판을 활주하는 '스파이럴' 동작이 골드가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취한 동작과 유사했기 때문이다.

일부에선 "한국에 세계적인 피겨선수 김연아가 있는데, 왜 미국선수를 기념주화에 넣었느냐"며 비판했다.

한은은 특정인을 표현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동균 한은 발권국 발권정책팀장은 "동계 올림픽은 전 세계인이 참여하는 축제여서 특정인을 표현하지 않았다"며 "전문가들이 화폐의 디자인을 고려해 가장 적당한 포즈를 선정했을 뿐, 선수가 누구냐는 논란은 의미가 없다"고 했다.

평창 조직위원회 측도 "화폐 도안이 특정인을 나타내기보다는 디자인 측면에서 적합한 형상을 선택한 것"이라며 한은을 옹호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는 오는 11월 1일 발행한다. 지난해 11월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념주화 11종을 발행한 것에 이은 2차분이다. 금화 2종과 은화 7종, 황동화 1종으로 구성돼 있다. 발행된 물량은 조직위원회가 전량 인수해 국내·외에 판매한다.

Close
1억8000만원짜리 스포츠카 화보의 비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