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태흠이 "문재인·안희정은 盧사망때 폐족됐어야 할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뉴스1
인쇄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진보진영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했을때 오히려 폐족되어야 할 사람들이 대선주자로 나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민주당을 비롯해 일부 언론에서 한국당을 친박정당이다, 적폐대상이다라고 하면서 '폐족' 표현을 쓰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를 에워싸는 노무현, 김대중 정부때 관료였던 사람들이 외교안보, 국방 모든 부분 손 떼라고 겁박하고 있다"며 "이 나라는 자기들 생각만으로 이끄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색깔을 빼려고 노력할 필요도 없고 색깔을 유지하려고 덧칠할 필요도 없다"며 "보수가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 사드 문제, 역사교과서 문제, 성장없는 분배만을 주장하는 그런 포퓰리즘에 적극 대처해 국가미래를 걱정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24장의 사진으로 돌아보는 노무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