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가 뿔났다.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특혜' 때문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경선룰 관련 대선주자 회동에 참석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의 대선 주자들이 경선 룰을 두고 '불출마'까지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를 고려한 듯한 특혜 조항 때문이다.

역대 처음으로 예비경선(여론조사 컷오프)을 통해 3명으로 후보를 추리고, 본 경선으로 나눠서 치르기로 해놓고 예선 없이 본선에 나올 수 있는 ‘직행 티켓’까지 만든 것이 화근이 됐다. 지도부가 합의하면 예비경선을 거치지 않은 후보도 본 경선에 나올 수 있는 특례 조항을 만든 것이다. 사실상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출마를 감안한 무리한 결정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중앙일보 3월 14일)

'피닉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분노했다. 13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는 한국당 경선 룰에 대해 "특정인을 위한 편법, 새치기 경선, 끼어들기 경선"이라며 "이런 경선 룰을 만들어 전격적으로 작전하듯이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공정한 경선 룰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가세했다. 경선 룰의 부당함을 지적하기 위해 당 비상대책위원직까지 사퇴한 김문수 전 지사는 같은 기자회견에서 "민주정당에서 상상도 못할 엉터리 경선규칙이 나왔다'며 "법치를 수호하는 정통 보수세력으로서 당당함은 사라지고 당 운영의 투명성이 안보인다"고 비난했다.

황통령은 아직까지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단 한국당의 '특혜 경선 룰'로 황통령의 의전 취향은 충분히 만족시켜준 듯하니 황통령의 결단만 남은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