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결정 불복하는 것인가?"에 대한 박근혜 측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PRESIDENT HOUSE
뉴스1
인쇄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이 나온 지 벌써 나흘 지났으나,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아직 헌재 결정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어제(12일) 1476일 만에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면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말한 게 전부다. 사실상 '불복종 선언'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리고 연합뉴스에 따르면, 친박 핵심인 조원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13일) 오전 박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1시간 20분가량 대화를 나눴다는데 이 자리에서도 박 전 대통령은 '헌재 결정'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부분(헌재 결정 불복 논란)에 대해선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말에 모든 내용이 포함된 게 아니냐? 현실적으로 법적인 사항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들에 대비한 게 아닌가 싶다"

뉴스1에 따르면, 조 의원은 "어제 함축된 말씀으로 다 하신 것 같다"고도 밝혔다.

w

박 전 대통령은 말을 거의 하지 않고 주로 조 의원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조 의원은 "생각보다는 차분하게 잘 대응하고 계신 것 같다"면서도 "다리를 다쳐 힘들어한다", "몸이 안 좋은 것 같다" "표정이 좀 힘든 것 같았다"고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연합뉴스 3월 13일)

이런 행보에 대해 '사실상의 정치 재개'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소속 친박계 의원은 역할을 나눠 '일반인'이 된 박 전 대통령을 돕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아래는, 이른바 '사저 라인업'이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 총괄 업무


윤상현, 조원진, 이우현 의원: 정무 업무


김진태 의원: 법률 업무


박대출 의원: 수행 업무


민경욱 의원: 언론에 알리는 역할

향후 박 전 대통령은 친박계 의원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비슷한 입장과 메시지를 반복해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는 모습을 보일 경우 그나마 얼마 남지 않은 지지층마저 떨어져 나갈 것이 자명한 상황에서 자신의 정치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탄핵에 대한 새로운 여론을 만들어 내려고 시도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전 대통령이 본인의 억울함을 주장해 5월에 있을 조기 대통령 선거에서도 역풍을 기대하고 있다는 계산도 흘러나온다.(문화일보 3월 13일)

Close
60장의 사진으로 보는 박근혜 게이트 타임라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