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주민센터가 국제 디자인상을 받았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디자인재단은 2015년 시행한 '연희동주민센터' 디자인이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iF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 상 중 하나로 올해는 59개 국가에서 5500여개의 작품이 접수됐다. 시상식은 10일 독일 뮌헨의 BMW벨트 뮤지엄에서 20개 국가 2000명이 참석해 열렸다.

연희동주민센터 디자인 개선은 낡은 공간을 이용자 편의에 맞춰 개선한 사업으로 주민들이 정을 나누는 '오픈 키친'(열린 주방)을 콘셉트로 했다.

5

1층 민원공간은 업무환경과 방문자의 동선을 고려해 설계됐으며 2층은 창고를 개조해 주민소통공간으로 바꿨다. 3층은 책을 읽을 수 있는 '연희책방'과 회의나 파티를 열 수 있는 '미래 창작소'로 구성됐다. 제작 추진부터 마무리까지 주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만족도를 높였다.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는 "서울의 공공시설물이 디자인을 통해 시민위주로 쓰임새있게 재가공되고 나아가 국제적으로 서울의 디자인이 인정받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연예인들의 주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