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의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에 대한 대선주자들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에 대해 첫 입장을 내놓은 후 각당의 대선주자들이 논평을 냈다. 박 전 대통령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지지자들에게 불복 투쟁을 지속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심상정 "대국민 투쟁선언을 한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이동'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마지막 도리마저 저버렸다"고 지적하며 "우리 국민은 박 전 대통령을 '가장 고약한 대통령'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며 국민들에 대한 사과 대신 웃으며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든 데 대해 "일부 지지자 결집을 위한 '대국민 투쟁선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지지자들에게 싸울 명분을 줬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헌법재판소 판결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명백히 선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 캠프 대변인실은 이날 논평을 내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은 헌재의 결정이 진실을 근거로 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로써 자신의 지지자들을 결속시키고 계속 싸워야 할 명분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또 "박 전 대통령은 끝까지 분열과 갈등, 대립으로 대한민국을 몰아가고 있다. 잘못을 저지르면 그에 해당하는 책임을 묻지 않으면 진정한 통합을 할 수 없음을 박 전 대통령이 보여주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진실을 밝히는 길은 검찰에 출석해 성실히 수사를 받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희정 "승복의 메시지를 직접 발표하라"

안희정 충남도지사측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의에 불복하는 자세를 버리고 진솔한 사과와 승복의 메시지를 직접 발표하기를 국민과 함께 기다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불행해진 이유는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탄핵이 된 상황에서도 여전히 국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지 않고 있음에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평했다.

문재인 "승복 명확히 밝히지 않는다면 국기문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헌재의 탄핵 결정에 불복한다면 국기문란 사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의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헌재 판결에 흠결이라도 있는 듯이 언급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헌재 판결을 수용한다는 명백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헌법과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며 국민의 공감을 얻기 어렵다"면서 "국정농단과 헌법유린으로 훼손된 국격과 상처받은 국민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에게 이 시점에서 가장 요구되는 것은 헌재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라며 "특히, 갈등과 상처를 치유하고 통합의 길로 나갈 것을 바라는 온 국민의 간절한 마음을 헤아려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승복하라고 했던 예전 입장 그대로다"

유승민 의원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유 의원은 정론관에서 지난 10일 이미 박 전 대통령에게 승복하라고 강조했던 입장 그대로"라고만 밝힌 채 추가적인 입장은 자제했다.

유 의원 측 한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며 언급을 삼갔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청와대 퇴거 후 지지자들 만난 박근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