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진실 밝혀진다는 박 전 대통령 발언 아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 이틀 만인 12일 청와대를 떠나 사저로 퇴거한 데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지 못했다.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 질 것이다'라는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이 있었다. 아쉽다. 승복, 국민에 대한 사과라는 단어가 없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이 같은 불행한 사건이 두번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될 것"라면서 이 모든 문제의 근원인 제왕적 대통령제라는 시스템 그 자체의 적폐도 함께 떠나갔으면 한다"고 바랐다.

장진영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진실은 밝혀진다 운운하며 끝내 헌법재판소 결정에 불복한다는 태도를 취한 것은 깊은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고, 헌법재판소의 결정에는 모든 국민이 승복해야 법치국가의 국민의 자격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지낸 사람이 사상 초유의 탄핵을 당해놓고도 잘못을 깨우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박 전 대통령 개인의 불행이자 국가의 불행"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