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3월31일 대선후보 확정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은 12일 19대 대통령 선거 경선룰을 발표하면서 최종 여론조사 직전까지 '추가 등록'이 가능한 특례 규정을 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경선룰 확정에 앞서서는 홍준표 경남지사 당원권정지 징계를 풀어 홍 지사에게 경선 참여 자역을 부여했다.

김광림 당 대통령 선거 경선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자유한국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의 제19대 대통령 후보는 오는 31일 전당대회에서 최종 선정·발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은 오는 13일까지 오전 9시에 후보자 등록 공고를 시작으로 15일 오후 3시에 등록을 마감한다.

24

16일에는 예비후보들 합동연설회를 갖고, 17일에는 예비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당원70%, 일반국민 30%)에 실시하고 18일에는 3명의 최종 후보자를 선출한다.

3인의 최종 본선 진출자가 선출되면 19일부터는 △대구·경북 △부산·울산 △호남 △충청 △서울 등 지역에서 국민 면접 방식의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후 당원 50%, 일반국민 50%가 참여하는 여론조사를 통해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마지막 여론조사 이전까지 추가적인 등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례를 규정을 뒀다.

예를 들어 전당대회인 31일 이틀 전인 29일 최종 여론조사를 실시 할 경우 28일까지는 등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당장 현직에서 물러나기 어려운 황 대행을 염두해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황 대행이 대통령 파면이라는 최악의 상황에서 당장 권한대행 직을 버리고 나오기 힘든 만큼 일종의 시간을 벌어주자는 것이다.

이와관련 김 위원장은 "특정인을 염두하기보다는 보다 경쟁력 높은 후보를 모시기 위해 특례 규정을 둔 것"이라며 "일반 예비 경선에 참여한 분들이에게는 미리 공고할 계획"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특례 규정을 둘 경우 예비경선에서 떨어진 후보들이 반발 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예비후보자들에게) 미리 설명을 하고 동의서를 받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 직후에도 기자들과 만나 '특례'규정과 관련 "(규정에) 동의를 하지 않을 경우 경선에 참여할 수 없다"고 못 밖았다.

한편, 당 선관위는 이번 대선 후보자 선출 과정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하지 않기로 했다. 또 후보자들의 공탁금의 경우 예비후보등록 시 1억원, 본선 후보 등록시 3원으로 총 총 4억원에 달한다.

경선룰 확정에 앞서 한국당은 "당원권이 정지돼 있는 홍 지사의 당원권 정지 징계를 당 윤리위 규정 30조 의거해 대법원 판결 때까지 정지한다"고 밝혔다 .

당은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대법원 최종심을 남겨둔 홍 지사에게 대선 주자로 나올 자격을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