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나경원 회동, "문재인 패권 정치는 안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자유한국당 중진인 나경원 의원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패권정치로 이어지면 안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나 의원은 서울의 모처 한 식당에서 조찬 회동을 가졌다.

나 의원은 뉴스1과 통해서 "지금 걱정하는 것 탄핵 이후 대선에 대한 것 아니겠냐"며 "김 전 대표께서 문재인 패권 정치는 안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저도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보수진영에서는 김 전 대표를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42

나경원 의원

이른바 '친문'(親문재인)패권 주의에 반대하는 범보수 진영으로서는 김 전 대표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개헌과 경제민주화를 적절히 활용하면 반문 세력을 집결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김 전 대표는 앞서 바른정당의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각각 오찬 회동을 가진데 이어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도 만나는 등 보수진영 인사들과 접촉을 늘리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와 나 의원 이날 회동을 시작으로 자유한국당 비박계가 김 전 대표 영입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와 관련 나 의원은 "당에서는 그런(김 전 대표 영입)생각을 할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김 전 대표는)별 생각이 없어보였다"고 선을 그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