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후 보다 못한 문재인이 "대한민국 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는 12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첫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공화국 시민 모두는 민주적 헌법 절차에 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제 우리는 상처와 분열과 갈등을 넘어서서 하나가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 타도와 배척, 갈등과 편 가르기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24

다만 "진정한 통합은 적폐를 덮고 가는 봉합이 아니다"며 "새로운 나라로 가기 위한 국민적 열망, 정의롭고 상식적인 나라로 가기 위한 국민 모두의 소망 아래 하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적폐를 확실히 청산하면서 민주주의 틀 안에서 소수의견도 존중하고 포용하는 원칙 있는 통합이 중요하다"며 "통합이야말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의 결과물이어야 한다. 또한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가기 위한 통합이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42

문 전 대표는 통합의 출발점으로 "무엇보다 민주공화국 시민 모두는 민주적 헌법 절차에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촛불을 들었던 절대다수 국민들이 탄핵을 반대했던 분들의 상실감마저 어루만질 때, 대한민국이라는 이름과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은 더욱 자랑스러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아울러 "헌정 사상 초유의 이 상황은 위기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며 정치·안보·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앞장서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내보이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