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뉴욕타임스와 인터뷰를 했고 한국당·바른정당이 '안보관'을 문제 삼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유력 대권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갖고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배치, 대북정책 등에 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1일 문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지난 8일 문 전 대표는 NYT와 인터뷰를 가졌으며, '한국의 대통령 탄핵은 진보 진영으로의 정권 교체로 이어질 수 있다'(Ouster of South Korean President Could Return Liberals to Power)는 제목의 인터넷판으로 이날 게재됐다.

문 전 대표는 인터뷰에서 "(한국은) 미국의 친구"라며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의 근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미국에 대해 '노(No)'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국익외교'를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특히 사드배치에 대해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며 "기정사실로 만들고 선거에서 정치적 이슈로 만들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kim jong un

문 전 대표는 북한에 대해서는 "무자비한 독재체제를 싫어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보수정권의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비판하면서 "보다 덜 대결적인 방법도 시도해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주민들을 우리 민족의 일부로 포용해야 하며 싫든 좋든간에 김정은을 그들의 지도자로서, 그리고 우리의 대화상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보수정부가 북한을 비난한 것을 빼고는 한 것이 무엇이냐"면서 "필요하다면 심지어 제재를 더 강화할 수도 있으나, 제재의 목표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다시 나오도록 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트럼프도 나와 같은 결론에 도달하기를 바란다"며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희망도 비쳤다.

donald trump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은 문 전 대표의 이 인터뷰를 맹비난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사드배치를 왜 서두르는지 모르겠다. 싫든 좋든 김정은을 그들의 지도자로 그리고 우리의 대화상대로 인정해야 한다'라고 했다"며 "문 전 대표는 남남갈등을 유발하는 편가르기식 언행을 삼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정권은 권력을 위해서라면 생화학무기로 이복형과 고모부 등 피붙이까지 피의 숙청을 펼치고 있다"며 "문 전 대표도 이런 사정을 모르고 있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친김정은 정권 발언을 이어가니 국민의 안보 걱정이 점점 깊어져만 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권욕에 사로잡혀 친중·친김정은·촛불세력에만 의지한 채, 최소한의 자위조치를 위한 방어무기 배치조차 뒤로 미루는 소인배식 정치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대선 후보의 가장 기본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하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kim jong un

오신환 바르정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지금은 북한과 중국에 'NO'라고 해야 할 때"라는 입장을 내놨다.

오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이 쉴 새 없이 터지는 상황에서 사드배치를 두고 '왜 이렇게 서두르는지 모르겠다'는 것은 한국 안보 현실에 대한 인지장애이며 북한과 중국 공산당 대변인을 자처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는 대북 퍼주기로 북한 핵개발에 힘을 실어줬다"며 "그 수습을 하느라 우리 국민들이 지금도 고통 받고 있고 전 세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 "문 전 대표의 이러한 안보관으로 인해 또 다시 대북퍼주기, 북한핵개발 지원이 이루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확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다음날 신문 1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