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시흥캠퍼스 반대' 본관 점거 시위를 하던 학생들에게 '물대포'를 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한겨레/서울대총학생회
인쇄

서울대학교가 시흥캠퍼스 설립 반대를 주장하며 본관(행정관) 점거 농성 중인 학생들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물대포를 쏴 일부 학생들이 부상을 입었다.

11일 서울대 총학생회와 본부 점거 학생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서울대 대학본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께부터 직원 200여명을 동원해 학생들이 점거농성 중인 본관(행정관) 진입을 시도했다. 이후, 오전 8시10분께부터 직원 100여명이 본관 1층으로 진입해 점거농성하던 학생 50여명을 끌어냈다. 일부 직원은 사다리차를 이용해 본관으로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직원들과 대치를 벌이던 학생들이 부상을 입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학생 1명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실려갔고, 또 다른 학생들도 찰과상 등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본관 밖으로 끌려나온 학생 70여명은 본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총학생회는 이날 낮 12시께 대학본부 측의 폭력 침탈을 규탄하는 집회도 열었다.

1

집회 이후, 학생들은 본관으로 재진입을 시도하면서 소화기 분말을 분사했고 직원들은 소화전으로 추정되는 물을 뿌려 학생들을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본관에 재진입을 시도하면서 소화기로 문을 두드렸고, 이 과정에서 분말이 터졌다. 분말 해소를 위해 공중에 물을 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학생 12명이 본관 4층에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4층 학생들이 건물 밖 학생들과 교대하겠다는 의사를 직원들한테 전달했지만, 학교 측은 ‘한 번 내려가면 다시는 올라올 수 없다’며 학생의 출입을 금지했다”며 “건물 밖 학생들이 4층 학생들에게 식수 등을 전달하기 위해 출입하겠다고 했지만 저지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대 대학본부쪽은 지난주 본관 전체 5층 가운데 4층을 점거농성 공간으로 내주고, 나머지 층을 사용하겠다는 공문을 총학생회쪽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총학생회쪽은 공문을 보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었다.

총학생회와 학생 100여명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본관 앞에 모여 서울대 본부의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지난해 10월10일, 서울대 학생들이 시흥캠퍼스 실시 협약 철회를 주장하며 시작한 본관 점거 농성은 이날로 153일째를 맞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