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를 '청와대 무단점거' 혐의로 고발한 정당이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H
뉴스1
인쇄

노동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 후에도 청와대에서 퇴거하지 않고 무단으로 점거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을 경찰에 고발했다.

노동당은 11일 오후 3시쯤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을 건조물 침입 및 업무방해, 군사보호시설 무단출입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노동당은 박 전 대통령의 신분이 바뀌었음을 강조하며 "박근혜씨는 현재 민간인 신분이며 이에 따라 바로 청와대에서 나와야 하지만 헌재 탄핵 인용에 아무 입장도 밝히지 않고 청와대 퇴거와 관련한 계획 역시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기가 끝난 전직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퇴거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탄핵 선고로 파면당한 대통령의 선례가 없고 관련 규정이 없다는 말은 말장난에 지나지 않다. 전직 대통령이 청와대를 무단점거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노동당은 "박근혜는 헌법을 위반한 중대 범죄자로서 헌법재판소에서 파면 선고를 받았다"며 "헌법 위반, 국정농단 범죄자가 청와대에 머무르는 기간 동안 자신의 범죄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청와대 대통령 기록물 등을 무단 폐기하고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국가중요시설이자 군사보호시설인 청와대를 무단점거하고 증거인멸을 시도할 우려가 있는 박근혜를 긴급 체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lose
박근혜 전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