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소에 방화를 시도한 '친박단체' 회원이 붙잡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전날 태극기집회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항의하며 서울 남대문의 한 파출소에 휘발유를 뿌리고 방화를 시도한 보수단체 회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남대문서 소속 태평로파출소 인근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로 박성현 자유통일유권자본부 집행위원장 등 2명을 붙잡았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정오쯤 서울 태평로파출소 인근에 휘발유와 소화기를 뿌리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다. 트럭 한 대를 파출소 앞에 세워 놓은 보수단체 회원 30~40명은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확성기 등을 통해 "전날 태극기집회에서 경찰의 잘못으로 3명이 숨졌다"며 "남대문경찰서장을 만나게 해달라"고 항의했다.

경찰은 박 집행위원장 검거를 방해한 혐의로 또 다른 집회 참가자 2명을 추가로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보다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항의하던 보수단체 회원들은 현재 오후 2시 대한문 앞에서 열리는 태극기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모두 해산한 상태다.

한편 전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에 반발한 보수단체 태극기 집회 측은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과격시위를 벌였다. 이로 인해 김모씨(72) 등 3명이 숨지고 집회 참가자와 경찰 등 다수가 부상 당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3월10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