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김동성과 교제는 사실이다. 김씨는 영재센터 설립에 관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장시호씨(38)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씨(37)와 교제한 적이 있다고 법정에서 밝혔다. 이후 자신을 통해 이모인 최순실씨(61)를 알게 된 김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의 설립 작업에 깊숙히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0일 열린 최순실씨(61)와 장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56)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장씨는 "지난 2015년 1월 김씨가 저를 찾아와 교제를 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the

이런 주장은 지난 2월17일 공판에서 영재센터 전무이사였던 이규혁씨(39)가 하기도 했다. 당시 이씨는 "장씨와 김씨가 남녀관계로 만났으며, 영재센터는 그 관계에서부터 시작돼 여기까지 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장씨는 이 과정에서 김씨가 영재센터 설립에 깊이 개입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당시 (이혼을 고려하던) 김씨는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씨)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며 "이모 집에서 한 달 동안 (영재센터 설립을 같이) 계획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 2014년 12월 설립 계획이 시작됐을 당시엔 '영재교육원'이었다"며 "이후 2015년 2월 김씨와 이모가 만나면서 영재교육원이 지금의 동계스포츠 (관련 영재센터)로 바뀌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the

검찰에 따르면 이후 최씨와 김씨, 김 전 차관은 영재센터 설립을 논의한다. 장씨는 "2015년 2월 하순 이들 셋이 (최씨 소유 카페인) 테스타로사에서 만났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당시 이모가 김씨를 불러 김 전 차관을 만나게 했다"며 "이후 김씨와 (내가) 영재센터 정관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최씨의 지시로 장씨는 영재센터 설립 관련 서류 업무를, 김씨는 메달리스트 중심으로 이사진을 구성하는 업무를 담당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장씨는 이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였던 이규혁씨 등을 영입한 것에 대해 "(최씨가) 꼭 메달리스트로 구성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장씨는 "영재센터의 실제 오너는 이모인 최씨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