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가 탄핵 인용 결정을 '마녀사냥'이라고 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54
뉴스1
인쇄



강성 친박(親박근혜)으로 자유한국당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를 가장 크게 외쳤던 김진태 의원은 10일 "대한민국의 법치는 죽었다"며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을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대통령을 끄집어내려 파면하면 국론분열이 종식되겠느냐"며 "마녀사냥의 그림자만 어른거린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국에서 탄핵 '기각' 또는 '각하'를 당론으로 채택하라며 한국당 지도부를 압박하기도 했고,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며 탈당한 바른정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배신자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또 당내 대표적인 친박 인사인 윤상현, 조원진 의원 등과 함께 탄핵 반대를 외치는 태극기 집회에 매주 참석해 여론 몰이에 나서왔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박근혜 탄핵에 대한 주요 외신 반응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