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는 촛불집회 때문에 마음을 고쳐먹고 사실을 진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뉴스1
인쇄

최순실씨(61)의 조카 장시호씨(38)가 검찰 조사 초반 거짓진술을 이어가다가 촛불집회를 보며 마음을 고쳐먹었다는 사실이 법정에서 드러났다. 이후 사실을 진술한 장씨는 자신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최씨 등 일부의 주장에 대해 "사실대로 말했다"며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0일 열린 최씨와 장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56)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한 장씨는 "지난해 검찰의 8차례 조사에서 2회까지 거짓말하다가 3회부터 사실을 털어놓은 적이 있느냐"는 검찰 측의 질문에 "그렇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해 검찰에서 세 번째 조사를 받으며 "그동안 검사의 이야기를 듣고 심경에 변화가 있었다"며 "조사를 받던 도중 촛불집회 이야기를 듣고 더 이상 거짓말을 하면 국민으로서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사실대로 얘기하려고 마음을 먹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그가 진술을 뒤집은 이유에 대해 "그동안 최씨가 이모라는 것 때문에 조사를 받으며 힘들었고 사실대로 얘기를 못 했다"며 "이제는 사적인 관계보다 사실대로 말해야 혼란스러운 상황이 바로잡힐 것 같다고 생각했고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choi soon sil

이와 관련해 장씨는 이날 재판에서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그는 "(내가 거짓말을 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재판부는 법정에서 (어떤 사안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으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야 한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거짓말을 하지 않았는데 마치 (내가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이 있다)"라며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울었다.

울음이 한동안 이어지자 재판부는 장씨에게 "증언을 계속할 수 있겠느냐"며 물어보기도 했다. 장씨는 "국민들에게 사죄하겠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특검에서 조사받으며 사실대로 말했다"며 증언을 이어갔다.

그는 "제가 이모(최씨)에 대해 사실대로 말하면 이모가 잘못될 것 같은 기사가 나와서 가슴이 많이 아팠다"며 "그렇지만 그냥 사실대로 (말했고) 생각나는 걸 생각나지 않는 것처럼 거짓말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헌재는 이날 오전 11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 선고기일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일치 의견으로 파면 결정을 내렸다. 최씨 등과 '국정농단'을 한 혐의가 있는 그는 이날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주문을 읽은 즉시 대통령 직위에서 파면돼 전직 대통령 신분이 됐다.

Close
대통령 박근혜 탄핵심판, 2017년 3월10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