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추미애는 박근혜 탄핵이 "위대한 국민 승리"라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뉴스1
인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인용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위대한 국민 승리의 날"이라고 평가하고, 정권교체의 의지를 다졌다.

추 대표는 이날 헌재의 탄핵심판에 대한 특별성명을내고 "'주권재민'의 추상같은 헌법정신으로 헌정 유린과 국정농단 세력을 마침내 국민의 힘으로 파면시켰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헌재는 역사적 결정을 내렸다. 국정농단 세력에 의해 무너진 대한민국에 '국가이성'이 살아 있음을 만방에 보여줬다"면서 "133일, 대한민국을 지켜왔던 1500만 촛불민심은 오늘을 '시민명예혁명'의 날로 기억할 것이다. 국민이 이 나라의 주인이자 최고 주권자임을 선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seoul

추 대표는 "전 세계는 우리 국민의 위대한 투쟁과 승리를 '민주주의의 새로운 역사'로 기록할 것"이라며 "이제 우리 사회 곳곳에 뿌리내린 '낡음'을 끝내고 '새로움'으로 채워나가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새로운 시대! 새로운 대한민국! 그것이 국민의 명령이자 시대적 요구"라며 "그렇기에 오늘은 끝이 아니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위대한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 △재벌개혁 △언론개혁 등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에 나서겠다며 "새로운 대한민국과 민주정부 수립을 염원하는 주권자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받아들여 한치의 오차없이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경제, 외교, 안보 등 '총체적 국정파탄'에 대해 '분명한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본인이 스스로 물러날 것이 아니라면 과거 정부의 그릇된 외교안보 정책과 민생포기 정책을 모두, 즉시, 동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도중립내각의 수반으로서 오로지 민생 안정과 중립적인 선거관리에 만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검찰을 향해선 "대선을 이유로 미완의 특검 수사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 유신 시절부터 이어온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국가정보원에 대해서도 "국정원은 더 이상 정치에 관여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대선에 개입하는 일은 더 더욱 없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마지막으로 정치권을 향해 "헌재의 결정에 모두가 절대 승복해야 할 것이다. 무책임한 사회혼란과 편 가르기를 중단하고 무너진 헌법가치의 회복과 국정정상화에 한마음이 돼 달라"며 "'대통령직'의 상실로 여당과 야당의 구분은 사라졌다. 모두가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당리당략이 아닌 국민과 국가에 대한 무한 책무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Close
대통령 박근혜 탄핵심판, 2017년 3월10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