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날 이후 권해효에 '입덕'한 이들이 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어제(3월 8일)는 '세계 여성의 날'이었다. 배우 문정희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받은 특별한 메시지를 공개했다.

#감동문자#세계여성의날#권해효오빠#봄날 이런날로 축하받으니 마음이 뜨겁다❤

JeongheeMoon(@jeonghee_moon)님의 공유 게시물님,

배우 권해효가 보낸 메시지다.

이 메시지에 문정희와 함께 감동을 받은 네티즌들은 권해효의 과거 행적들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2003년, 권해효는 호주제 폐지에 대한 민법 개정안이 추진되자 국회 앞에서 매일 1인 시위를 벌이며 호주제 폐지에 앞장섰다. 당시 그는 호주제 폐지 운동을 진행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재혼가정이나 혼자 살아가는 한부모 가족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현행 호주제에서는 담아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

권해효씨는 "수없이 많은 조상(여성)을 무시하고, 왼쪽인 한 쪽 라인만 있다고 주장하는 게 부계혈통주의"라 말했다.

- 오마이뉴스(2004. 6. 14.)

oat meal

그는 지난 2008년 2월에는 국회 앞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만큼은 효율성 대상이 아닌 사회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에 대한 지향점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또 "여성 상위 시대가 왔다는 호들갑스러운 표현도 있다. 우리 사회는 성평등 사회라고 얘기하기 어렵다"라며 "여성이 '주체'가 아니고 남성의 '대상'으로 존재하고 있다"며 성차별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2012년에는 '미래를 이끌어 갈 여성지도자 특별상'을 받았으며, 한국여성단체연합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여성혐오 문제에 대해서는 이런 이야기를 한 바 있다.

그는 여성 혐오는 ‘인권 문제’라고 단언했다. 권씨는 “ ‘김치녀’, ‘삼일한’, ‘보슬아치’ 등 여성 혐오적 표현들을 보면 사람이 사람을 상품이나 물건으로 대상화하지 않는 이상 결코 쓸 수 없는 말”이라며 “여성을 성적 상품화해 온 사회 흐름과도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 사회에서 혐오적 표현을 쓰는 사람들에 대해 누구도 제어하거나 나무라지 않는 상황이 더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 서울신문(2015. 7. 20.)

oat meal

권해효의 이런 과거 행적을 알게 된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 유저들은 그에게 '입덕'해 버리고 말았다.

Close
한국 최초 조기퇴근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