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밤 택시를 탄 여중생에게 훈계한다며 '납치 협박'을 한 택시 기사가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XI WOMAN
South_agency via Getty Images
인쇄

심야시간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가던 여중생에게 “내가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고 협박한 5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협박 혐의로 택시기사 강 모씨(5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달 20일 오전 2시 20분께 부산진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유명 연예인의 서울 콘서트를 보고 홀로 택시를 탄 여중생 이 모양(15)에게 “내가 아가씨를 납치하면 무서울 것 같냐”며 2회에 걸쳐 협박한 혐의다.

이 양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하차 지점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CC) TV를 분석하고 인적사항을 특정해 이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강씨가 늦은 시간 어린 여학생 혼자 택시를 탄 것을 훈계하기 위해 그런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강씨는 경찰에 "새벽 2시에 여중생 혼자 택시에 타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려주고 싶었을 뿐 납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대화를 많이 나눠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앞뒤 설명이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