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선고 하루 전, 박근혜 대통령의 3월 10일 운세를 미리 확인해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월 10일 오전 11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한 심판 결과가 마침내 선고된다. 만약 탄핵이 인용된다면 박 대통령은 헌정 사상 탄핵 당한 최초의 대통령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역사에 큰 한 획을 그을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의 내일 운세를 미리 확인해봤다.

s

박근혜 대통령은 1952년 2월 2일에 태어났다. 아래는 각종 운세 사이트와 어플에서 확인한 박 대통령의 내일 운세다. (*운세는 재미로 보는 것일 뿐이니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말기를 바란다.)

운세 사이트 '포춘 82'는 박근혜 대통령의 내일 운세를 '행운 충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동안 마음 한 구석에서 찜찜한 부분도 말끔히 해결되는 운수대통인 하루"라는 것. 지난 90여 일 간 이어진 탄핵 심판이 마침내 끝난다는 것을 맞춘 것일까.

d

직장 운은 더욱 기묘하다. "상사나 동료들 모두 걱정해주며 그만두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고 충고해 주지만, 이 일을 해결해 낸다면 당신의 평가는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일은 성공하고, 승진의 기회가 주어진"다고 한다. 운이 좋으니 "로또 복권을 사"라고도 했다. 과연 이 "운"이 다시는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일지, 복직할 기회가 생긴다는 뜻인지는 내일 오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d

한편, 운수 어플 '점신'은 박 대통령의 3월 10일이 "현재까지 괴롭혀왔던 것들을 일단락 지을 수 있는" 하루라고 예언했다. 방심하면 "오히려 안 좋은 일이 생길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지만, 청와대는 9일 오전 뉴스 1과의 통화에서 "긍정적으로 상황을 본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차분한" 현재 상황을 전한 바 있다.

d

또한, 신한은행의 운세 정보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내일 "성과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중요한 만남이나 결정 등을 내리기에 좋으며, 소속한 단체나 모임에서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진다"고도 덧붙였다.

d

마지막으로, 사주닷컴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3월 10일은 "기다리고 고대했던 적기"이자, "중요한 일들을 성사시켜야 하는 날"이라고 밝혔다.

d

그렇다. 3월 10일은 (어떤 결말이 나오든) 전 국민이 "기다리고 고대했던" 날이다. 내일 선고 결과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은 헌정 사상 탄핵당한 첫 대통령이 될 수도, 직무에 복귀해 5년 임기를 마칠 수도 있다. 단 20시간도 남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