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과 유승민이 만나 협력을 다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9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원회 대표와 힘을 합쳐야 하는 그런 때가 오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김 전 대표와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 일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표와 큰 틀에서 경제·안보 (위기를)해결하기 위한 생각이 비슷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42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그는 "김 전 대표와 경제민주화 얘기도 많이 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 안보 문제도 얘기했다"며 개헌과 관련해서는 "많은 얘기를 하지는 않았지만 대선 전 개헌은 어렵다는게 공통적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유 의원은 김 전 대표가 대선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김 전 대표께서는 자기는 다 던졌으니 할 역할이 있다면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김 전 대표의 입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아직 탈당한지 얼마 안된 분한데 바로 입당 얘기를 어떻게 하겠냐"며 "오늘은 오래전 약속 대로 그냥 만난 것이고 바른정당 차원에서는 어떤 노력이 있을지 제가 대답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도 이날 회동에 대해서 "통상적으로 나라 걱정을 한 것으로 (유 대표와는) 서로 상식이 통하는 정도로 나라 걱정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24

그는 유 의원과 탄핵 이후 상황에 대한 논의를 했냐는 질문에 "탄핵 이후 상황이 정치적으로 굉장히 어려울 것은 상식이 아니겠냐"며 탄핵 이후 당적 보유 여부에 대해서는 "당적을 떠난 사람이 무슨 당적을 가지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최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적극 영입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들어본 바 없다"며 바른정당 김무성 고문과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도적으로 누구를 만나려는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전날 탈당 결정이 대선 구도를 흔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내가 나온다고해서 판이 흔들리겠냐"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