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으로 섹스관광 갔다가 체포된 남성들의 직업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3일 필리핀 세부에서 한국인 남성 9명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40~50대 한국 남성 9명은 19~21세 여성 7명에게 하루 약 4만6000원을 두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체포됐는데 이들 중 2명은 무혐의로 풀려나 이미 7일 한국으로 돌아왔고 나머지 7명도 380만 원 상당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현재 필리핀 당국의 출국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보령의 한 초등학교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각각 보령에서

- 지역 식품업체 대표

- 음식점 대표

- 공기업 차장

- 공기업 과장급 직원

등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보령의 한 주민 김모(61)씨는 연합뉴스에 아래와 같이 지역 분위기를 전했다.

"지역 대표 격인 사람들이 대통령 탄핵 정국으로 나라가 시끄러운 상황에서 해외여행을 가 나라 망신은 물론 지역 망신을 초래했다. 불법 성매매에 대한 응당한 처분을 받아야 할 것이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체포된 남성 2명이 근무하는 충남의 공기업은 "관련 사실을 전해 들은 뒤 곧바로 무보직 발령 조치했다"며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필요하면 징계심사위원회 등을 개최할 것"이라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