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장이 '여성의날'을 맞아 '만삭'으로 하루를 보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계 여성의날이었던 3월 8일, 염태영 수원시장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임신부 체험' 사진을 공개했다.

오늘은 3.8 세계 여성의 날입니다. 어제부터 저는 7kg 무게의 복대를 착용하고 임산부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덜컹거리는 버스에서 중심을 잡고 버티는 일은 생각보다 힘든 일이었습니다. 배 속에 아이가 있다는 생각을 하니 조심스러움과 부담감도 컸습니다. 임신이라는 것이 마냥 숭고하고 아름다운 것만은 아니라는 것, 힘겹고 고단한 현실이라는 것을 새삼 깨달으며, 우리사회가 임산부를 배려하는 일들에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세계여성의날 #임산부 #임산부체험 #버스출근 #여성인권 #수원시장염태영 #수원시 #소통

A post shared by 수원시장 염태영 (@taeyoung.yeom) on



사진 설명에 따르면 임신부 체험을 위해 염 시장이 배에 두른 복대의 무게는 7kg이다. 복대를 한 채 버스 통근이 어려웠던 점과 임신이 마냥 아름답기만 한 일은 아님을 다시 생각하게 된 점을 소감으로 밝혔다.

"남성이, 그것도 나 같은 중년의 남성이 복대를 차고 거리를 다니고 버스를 타고 회의도 하면서 민망하고 어색하고 쑥스러웠다. 솔직히 창피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임신을 경험한 여성들은 이 모든 것을 자신의 일상으로 받아들였을 것이다. 직접 해보니까 행동 하나하나가 힘들고 조심스러워졌다." - 3월 8일, YTN

염 시장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만삭'으로 하루를 보내게 된 데는 한 방송국의 제안이 있었으며, 직접 경험해보면 출산 장려 및 여성 배려 정책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에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