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고 발언했지만, 말을 슬그머니 거두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정미홍 페이스북
인쇄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인용된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탄핵 심판은 각하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인용이 된다면 제가 먼저 목숨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 불법적이고, 사악한 반역, 범죄 집단, 남창과 결탁하여 나라 분탕질 치고, 세계에 대한민국 개망신시킨 민주화 팔이 집단 몰아내는 데 모든 걸 걸고 싸우다 죽겠다"고 덧붙였다.

또 정 아나운서는 전주에서 열린 탄핵집회 참석 이후 "전주는 99%가 탄핵 찬성이란다. 솔직히 행진 중에 밀가루 세례나 계란 투척 정도는 각오하고 갔는데, 아무 일도 없었다"며 "심지어 길거리에서 박수 치고 격려하시는 시민도 꽤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정 전 아나운서의 과격한 발언이 기사화되자 이를 뒤집는 이야기를 내놓기도 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제가 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겠다 했더니 무슨 자살 선언이라도 한 것 처럼 언론들이 다투어 보도해주는군요. 중조동 포털 종편 망해야한다고 떠들었더니 저한테 전화 한통 없이 말의 느낌을 왜곡 보도합니다. 그들로서는 잘됐다 싶었겠죠"라고 진의가 왜곡됐다는 뜻으로 이야기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저는 불의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걸 강력하게 천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헌재는 10일 오전 11시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선고하겠다고 한 상황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