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를 쓰겠다는 학교가 93개로 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EXT
지난 1월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공개된 국정역사교과서 최종본 | 뉴스1
인쇄

국정 역사교과서를 수업 보조교재나 동아리·방과후학교 활동용으로 쓰겠다고 신청한 학교가 총 93개교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희망학교가 지난 6일 발표 때보다 10개교 늘었다고 8일 밝혔다.

교육부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관계자는 "1차 발표 이후 19개 학교가 국정 역사교과서를 추가로 신청했고, 기존 희망 신청서를 접수한 학교 중 9개 학교가 철회하면서 나타난 결과"라며 "그동안 피치 못할 사정으로 철회를 결정한 학교가 있었고, 일부 학교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활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서 추가·철회 신청을 며칠간 더 받았다"고 말했다.

지역별 신청 현황도 달라졌다. 신청학교 수 순서로 집계하면 △경북 24개교 △서울 14개교 △충남12개교 △경기 9개교 △대구 8개교 △부산 7개교 △경남 6개교 △대전 5개교 △울산 4개교 △충북 3개교 △인천 1개교 등이다.

93개교가 신청한 국정 역사교과서 수는 총 5458권이다.

교육부는 앞서 50개 국립 중등학교와 재외 한국학교 지원 계획을 밝혔다. 특수목적 국립고 등 전국 28개 국립 중등학교와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22개 재외 한국학교에 20부안팎의 국정 역사교과서를 배포한다. 따라서 국정 역사교과서를 보게 될 학교는 143개교, 신청 책 규모는 7500부로 늘어났다.

교육부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관계자는 "국정교과서 주문을 완료한 상황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추가 신청은 받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교육청이 언론을 통해 공개한 관내 모든 학교가 철회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밝힌다"며 "신청·철회는 모두 교육부 주관"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