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이 본격적인 대선 체제에 들어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IGHT
대선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 뉴스1
인쇄

바른정당은 오는 10일 대선경선 후보자 등록 신청을 시작으로 28일 대선후보자 지명을 하는 등 본격적인 대선 체제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바른정당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대선 경선후보자 등록신청공고를 한다. 이어 13일에는 대선 경선 후보자 등록을 한다.

15일부터 25일까지는 권역별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3일 뒤인 28일에는 대선 후보자를 지명한다는 계획이다.

권역별 정책 토론회의 경우 호남·영남·충청강원·수도권 지역으로 나눠 개최한다.

이와관련 당 경선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다른 후보들의 합류 여부 등이 있기 때문에 아직은 유동적인 가안"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 40%, 당원선거인단 투표 30%, 일반국민여론조사 30%' 안을 최종 경선룰로 확정한 바른정당이 이같은 초 단기 일정을 염두해 두는 것은 짦은 선거기간 때문이다.

만약 박 대통령이 탄핵 된다고 가정 할 경우 박 대통령 탄핵 인용 다음 날 부터 대통령 궐위가 시작된 것으로 계산된다.

대통령 궐위에 따른 보궐선거의 경우 공직선거법 등에 따라 60일 이내 치러진다. 결국 두 달이라는 짧은 대선 일정에서 당내 경선은 최단시간에 끝내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탄핵 인용을 가정한 뒤 "일단은 공식적인 선거 운동 기간 빼면 한 30일 정도 여유가 남아있다"며 "30일의 절반 정도 안에 우리 당내 경선을 마쳤으면 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